팬데믹 극복·4차산업혁명 대비 포괄적 협력체제 구축
공동선언문에 '한반도 평화 지지' 담겨
한·SICA 정상회의…"친환경·디지털 협력 파트너"(종합)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전 중미통합체제(SICA) 회원국 8개국 정상 및 SICA 사무총장과 화상 정상회의를 갖고 양측의 포괄적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한·SICA 정상회의 개최는 2010년 이후 11년 만이며, 이번 회의는 문재인 정부에서의 첫 중남미 지역 다자 정상회의다.

SICA는 중미 지역 통합·발전을 목표로 1991년 발족한 지역기구로,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벨리즈, 도미니카공화국 8개국으로 구성됐다.

SICA는 미주 지역의 교역·물류 중심지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대미 생산기지 인접국 이전의 수혜지역으로서 유망 신흥 시장으로 부상 중이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과 SICA 회원국 정상들은 코로나19의 조속한 극복을 통한 경제 회복과 미래의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양측 간 친환경 및 디지털 전환 협력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SICA는 방역 물품과 경험을 나누며 연대와 협력을 실천했다"며 "한국과 SICA 간에 포용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ICA 회원국들은 한국의 방역물품 지원에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은 개발도상국들의 백신 확보를 위해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정상회의의 결과를 담아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에는 "기후변화와 코로나 팬데믹 위기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과테말라 등 SICA 국가들의 한·중미 자유무역협정(FTA) 가입 의사를 환영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SICA 협력기금 재조성 추진, 한국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에 대한 2억2천억 달러 지원 계획을 포함한 공적개발원조(ODA) 확대 등의 방침도 선언문에 포함됐다.

특히 선언문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SICA 회원국들이 계속 지지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남북 간 대화·관여·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이 명시됐다.

의장국인 코스타리카의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참여가 큰 영광"이라며 "조만간 코스타리카와 중미를 방문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