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당헌·당규에 정한 대로 대선후보 경선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선 180일 전'인 9월 10일까지 대선 후보 선출이 이뤄지게 됐다.

민주당은 25일 비공개 최고위에서 최고위원 만장일치 합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대선 경선 일정은 현행 당헌대로 후보를 선출하는 것으로 최고위가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의 이유로 경선 일정을 두 달 정도 연기하자고 요구했으나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원칙 준수를 강조하며 반대 의사를 견지해왔다.
與, 대선후보경선 규정대로 하기로…9월초 선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