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노조 "갑질 사과해" vs 군의회 "월권행위 말라"(종합)

전국공무원노조 대구 달성군지부와 달성군의회가 갑질 논란으로 마찰을 빚고 있다.

노조는 24일 달성군의회 정례회 본회의장 앞에서 시위하면서 "공식적인 자리에서 간부 공무원에게 반말과 폭언을 한 군의회는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18일 군의회 정례회에서 모 군의원이 군청 A과장에게 "이 양반아", "당신" 등 반말과 폭언을 하며 고성을 질렀다.

A과장은 이에 정신적 충격과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최근 명예퇴직을 신청했다고 노조 측은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군의회 의장을 항의 방문해 공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했으나 의회는 '반말', '폭언'이 명시된 사과문 발표는 못 한다고 밝혔다"며 "군의회의 갑질 행위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군의회는 입장문을 내고 "공무원 노조의 월권행위다"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의회는 "집행부와 군의회가 대화로 충분히 풀어 갈 수 있는 사안에 노조가 지나치게 개입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사실 여부를 꼼꼼하게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는 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의회 관계자는 "군의원이 군청 과장에게 반말을 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노조가 단체행동을 이어간다면 강경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