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물러난 지 3개월 만
장소는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는 29일 대선출마를 선언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최지현 부대변인을 통해 "오는 29일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양재동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국민 여러분께 제가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해 말씀드리겠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3월 4일 검찰총장에서 물러난 지 3개월여 만이다.

'앞으로 걸어갈 길'이라고 언급한 만큼,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정치 활동의 시작을 알리는 동시에 향후 정치 방향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사실상 내년도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윤 전 총장은 최지현 변호사를 부대변인으로 선임하는 등 캠프 조직 정비에 속도를 내고, 직접 출마 선언문을 작성 작업을 진행하는 등 대권 도전을 위한 마지막 준비를 해왔다.

앞서 그가 27일에 정치선언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날짜는 최종 29일로 확정됐다.

한편, 윤 전 총장의 정치행보를 앞두고 일각에서는 X-파일 논란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은 "출처불명의 괴문서"라며 "정치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 근거, 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정면대응했다.

현재 윤 전 총장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야권 내 대선주자 지지도 1위를 달리고 있는 중이다. "거리낄 것이 없다"며 정면 돌파를 시사했던 그가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