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이재명 연대에…'후유증 어쩌나' 이재명계 고심(종합)

더불어민주당 내 '반(反) 이재명 연대'가 구축되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은 경선 연기를 위해 사실상 공동 대응에 나섰고 정책적으로도 연대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이 지사 측에서는 당내 분열로 인한 후유증을 우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은 지난 22일 정책토론회를 함께한 데 이어 23일 오전에는 한 인터넷 언론사 창간기념 토론회에도 나란히 참석했다.

오후에 여의도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지사의 출판기념회에는 이들 세 주자를 비롯해 김두관 박용진 의원이 함께 나왔다.

박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주자는 모두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당사자들은 정치적 연대라는 해석에 선을 긋고 있지만, 향후 결선투표 등을 고려한 움직임이 아니겠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측근 의원들은 의원총회 개최나 당무위 소집 요구 등을 함께 하며 이미 합종연횡 흐름도 나타나고 있다.

이 지사는 현행 일정대로 가야 한다는 생각이 확고하다.

여기엔 친문 일각의 반감 정서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일찌감치 경선하고 '원팀'을 위한 시간을 확보하는 게 필요하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

전날 경선 일정을 놓고 격론이 벌어진 의원총회에서도 이재명계 의원들이 후유증을 우려해 비교적 발언을 자제하려 했다는 후문이다.

이 지사의 측근 의원은 "11월까지 당내 경선에서 계속 서로를 공격하고 싸우면 감정의 골이 깊어져 화학적 결합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경선 일정이 정리되더라도 본격적인 경선 과정에서 양측의 갈등이 되풀이 가능성이 크다.

이 지사 측 조정식 의원은 라디오에서 "이 지사가 선두주자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집중 견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은 누가 민주당 후보로 본선 경쟁력이 있는가가 초점이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反이재명 연대에…'후유증 어쩌나' 이재명계 고심(종합)

경선 연기를 둘러싼 신경전은 이날도 이어졌다.

이광재 의원은 "이 지사가 두 달 뒤에 경선해도 (자신이) 유리하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그러면 통 크게 양보해서 본인 지지도도 높이고 민주당도 빨리 평화의 길로 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반면 이 지사 측 조 의원은 "이제 경기가 시작되려고 하니깐 연기하자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며 "동네 축구나 달리기 시합 때도 이렇게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당 최고의결기구인 당무위원회는 이날 오전 회의에서 선관위 구성안건 등을 의결하고 경선 일정에 대한 이야기도 주고받았다.

당무위원인 기동민 정춘숙 김상희 의원은 "토론을 민주적으로 했으니 대표가 리더십을 세워서 정리해줘야 한다", "25일에는 반드시 결론을 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자리에서 김영배 전혜숙 최고위원은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도 존중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다.

당 지도부는 오는 25일 각 캠프 대리인과 함께 만나 일정을 최종적으로 확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송 대표는 이날 "주자들의 동의가 없으면 변경이 어렵다"며 현행 일정 유지에 무게를 실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