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김동연, 野 가진 않겠다고 해…與경선 참여했으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3일 야권 잠룡으로 꼽히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 "그쪽(야당)으로 가지는 않겠다고 말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순직 군경 유가족을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부총리와 한 차례 통화했고 만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면담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고 했다.

송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부총리, 감사원장, 검찰총장이 다 야당 후보로 나오기는 좀 그렇지 않으냐"며 "그런데 김동연 부총리는 그래도 우리에 대한 애정이 있고 그쪽으로 가지는 않겠다고 한다.

그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범여권으로 인식한다"며 "가능한 한 오는 25일 (일정이) 확정되면 경선에 참여해주십사 하는 게 저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대선에 나갈 생각이 있다면 밖에서 돈다고 되는 게 아니니 어느 당으로 가든지 무소속이든지 정해야 할 것 아니냐"며 "시간이 짧기는 하지만 (예비경선이) 국민여론조사 50%에 권리당원이니까 컷오프 통과에는 큰 부담이 없지 않으냐. 오래전에 준비하시던 분이니 고민하고 계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분은 문재인 정부와 곁을 같이 하는 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전 부총리는 지난 20일 자신을 여권 인사로 분류한 송 대표의 언급에 "글쎄요.

그건 그분의 생각이겠지만 제가 코멘트할 얘기는 아닌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