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힘, 부동산조사 동의서 내야…이준석이 확인하라"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들과 가족의 부동산 투기 여부 전수조사에 제대로 응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대야 압박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송영길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에 가족과 직계존비속의 개인정보동의서를 내지 않고 있다"며 "이준석 대표가 당무를 잘 모르는 것으로 생각되는데, 즉시 확인해야 한다.

이런 정치를 하면 안 된다"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민주당은 비례대표 두 분을 제명 조치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모친의 문제였고, 본인의 문제도 아니었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을 상대로 이렇게 해도 되는가.

이게 도대체 뭔가"라고 질타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개인정보 제공 동의는 매우 쉽다.

서류 한 장에 가족 주민번호를 적고, 간단한 양식에 동의 체크만 하면 된다"라며 "국회의원과 가족에 대한 조사는 정치권 투명성을 높이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의지이자 실천"이라고 말했다.

강 최고위원은 "개인정보 동의를 하지 않고 버티는 것은 쇄신도 혁신도 아니다"라며 "이준석 대표가 자당 조사에 대해 명백하게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김영배 최고위원도 "국민의힘의 대국민 사기극이자 국민 기만 가짜 감사쇼"라며 "이준석 대표에게 배현진 원내대변인의 말을 돌려드린다.

'말장난과 거짓말, 유체이탈은 이제 그만하고 당당하게 검증대에 올라서자'"라고 비꼬았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저희는 가족 같은 의원들을 출당시켰다.

공직자가 청렴도에 얼마나 앞장서야 하는지 보이기 위해 제 살 깎기를 한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는 더 이상 전수조사에 대해 내로남불하지 말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