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파일 의혹에 "홍준표가 가장 잘 알 것…지난 여름 뭘 했는지 다 알아"
'경선 연기론' 당무위·전당원투표 결정 주장에 "당 대표 왜 뽑았나"
송영길 "尹 배우자 검증, 조국 수사보다 더 심해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 논란과 관련, "법적 지위를 갖고 국가 지원을 받는 '대통령의 배우자'가 될 사람에 대한 검증은 대통령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윤 전 총장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다.

자기가 조국 전 장관 부인과 가족에 대해 수사했던 정도보다 (검증받는 강도가) 더 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다음달 2일 윤 전 총장 장모에 대한 판결이 난다.

동업자는 구속됐지만, 본인만 빠져나왔다가 이번에 기소됐다"며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최순실을 구속기소 하면서 제기했던 것이 경제공동체 이론"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부인과 장모의 금전 관련 문제가 확인된다면, 윤 전 총장도 일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 복당을 앞둔 홍준표 의원을 가리켜 "홍준표 후보가 (윤 전 총장 의혹을) 가장 잘 알 것이다.

(윤 전 총장이) 검찰의 후배이고, 지난여름에 무엇을 했는지 다 아는 분이 바로 홍 후보"라고도 했다.

'송 대표가 X파일을 만들었나'라는 진행자 질문에 송 대표는 "아니 X파일 없어요"라고 웃으며 답했다.

자신이 X파일 의혹 제기보다 앞선 시점에 '윤석열 파일'을 거론했던 것과 관련해서는 "검증 자료를 쌓고 있다는 말씀을 드렸던 것"이라며 "제가 나름대로 정리해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송 대표는 당내 대선후보 경선 일정 확정이 늦춰진 것과 관련, "(찬반이) 팽팽하다.

의원들 토론에서는 연기 쪽이 더 많았지만, 여론조사에서는 현행대로 가자는 것이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경선 연기 여부를 당무위 혹은 전당원투표를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당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당대표를 왜 뽑았나.

(경선 일정 변경을 위한) '상당한 사유' 여부의 판단권은 당대표와 지도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에 대한 당정간 이견에 관련해서는 "당은 전국민 지원을 주장하지만, 정부는 70%로 하자는 것이다.

절충 여지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기재부의 입장이 완강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