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에 고교-대학 연계 미래자동차 혁신인재 양성센터 운영

울산과 경남지역 자치단체와 대학이 협력해 지역혁신 산업을 추진하려고 이달 초 출범한 울산·경남지역혁신플랫폼(이하 혁신플랫폼)이 고교와 대학교를 연계한 미래자동차 혁신인재 양성센터를 운영한다.

경남도는 혁신플랫폼이 국내 처음으로 고교-대학 연계 사업으로 창원문성대학교에 미래자동차 마이스터 트레이닝 센터(Meister Training Center, 이하 MTC)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미래자동차 MTC는 지역 고교생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수소·전기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 e-모빌리티 등 급변하는 미래자동차 산업에 참여할 청년 혁신인재를 육성한다.

이를 위해 이날 한국교통안전공단경남본부, 한국전기자동차협회,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와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식에는 경남 11개 일반고등학교에서 선발돼 미래자동차 MTC에서 교육에 들어간 3학년 학생 17명도 참석했다.

협약에서 한국교통안전공단경남본부는 교통안전을 위한 수소·전기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 등 미래자동차 종합검사 전문인력을 양성하기로 했다.

한국전기자동차협회는 전기자동차 부품생산과 정비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온·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기로 약속했다.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는 전기차 튜닝, 자율주행 e-모빌리티 디지털 튜닝, 친환경 수소·전기 캠핑카 등 미래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를 위한 산학협력과 인재 육성을 맡기로 했다.

미래자동차 MTC 과정을 수료한 고교생들은 전공 적합도에 따라 창원문성대 미래자동차과에 진학할 수 있다.

진학 이후에는 도내 미래자동차 산업 분야에 융복합 능력을 갖춘 청년 기술혁신 인재로 육성될 수 있도록 이번 협약기관과 도내 기업, 지자체가 공동으로 산·학·연 교육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