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원금, 특혜의혹 제기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를 올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밝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배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준용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69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모두에게 공정했는지 국감장에서 말할 기회, 넉넉히 드리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국민 세금으로 지원금을 주는 일은 뉘 집 자녀 용돈 주듯 마음 편하고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지원자 선정 과정이 부실해서도 안 되고 복마전으로 쌈짓돈 나눠 먹기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문화예술위원은 고작 몇 분짜리 면접 영상도 남기지 않았다고 주장하는데 이런 것을 확인해야 할 예산 감사 역할이 국회에 있다"며 "(지원금 대상) 심사받은 분들, 심사에 관여한 분들을 국감장으로 모시겠다. 탈락자분들도 모셔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배 최고위원은 문준용씨가 지원금 대상 선정 과정에서 신분이 드러나는 온라인 면접을 치렀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