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대화 대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 자료에서 "(북한과) 언제든, 형식에 구애된 없이, 어떠한 의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코로나19 방역 등 보건의료 협력, 식량·비료 등 민생협력을 포함하는 포괄적 인도분야 협력을 추진하겠다"면서 "재미 이산가족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만전"

지난 15∼18일 열린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 대해서는 "북한이 대화를 언급하고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에 주력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점에 주목한다"고 평가했다.

통일부는 "특히 대외정책과 관련해서는 이전보다 절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면서 "1월 당대회나 3월·5월 담화와 달리 비난이나 위협적 언술이 포함되지 않았고, 대남 분야에 대해서도 관련 언급이 없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전원회의를 통해 하반기 대내·대외정책 방향이 제시된 만큼 민생안정과 대외 분야에서 추가 조치가 뒤이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또 "한미의 외교·대화를 중심으로 한 실용적 접근과 북한의 안정적 정세 관리 입장이 대화 재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통일부는 남북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국내 기반 조성의 일환으로 적절한 시점에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