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츠 총리께 감사 인사를 보낸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오스트리아 국빈방문 당시 현지에 있는 시베리아 호랑이의 후원자가 됐다고 밝혔다.

21일 문 대통령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스트리아 쇤브룬궁에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동물원이 있다"며 "제가 방문하기 직전에 어린 시베리아 호랑이가 이 동물원에 입주했는데,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가 그 호랑이의 후원자로 저를 지정해줬다"고 운을 뗐다.

쿠르츠 총리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의 쇤브룬궁 공식 오찬에서 이 사실을 발표했다. 호랑이 후원증서와 동물원 무료입장권 100매를 함께 증정했다는 게 문 대통령의 전언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 입장권은 빈의 한글학교와 우리 교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민족의) 상징처럼 여겨온 동물이 호랑이라는 사실을 알고서 쿠르츠 총리가 성의를 다해 준비한 깜짝 선물이었다"며 "쿠르츠 총리께 특별한 감사 인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