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연기 '당무위 의결 사안' 여부, 대표와 지도부가 판단"
송영길 "의총, 경선연기 결정단위 아냐…잘 수렴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1일 당 대선후보 경선일정 논의와 관련, "갈등이 격화로 가지 않도록 내일 의원총회를 통해 지도부가 (의견을) 잘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전남 무안군 김대중광장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동상에 헌화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의총은 경선 연기 문제를 결정할 수 있는 단위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연기를 주장하는 분이나 원래대로 하자는 분이나 방법의 차이는 있지만, 내년 (대선이 치러지는) 3월 9일 민주당의 승리라는 목표는 같다고 본다"며 "나름대로 충정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당무위원회나 전당원투표를 통해 경선 일정에 대한 최종 의사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당 일각의 주장과 관련, 송 대표는 "당헌·당규 단서 조항은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당무위 의결을 통해 (일정을)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무위 의장인 당 대표는 당무위 소집 권한을 갖고 있고, 모든 당규에 대한 총괄적 집행 권한을 갖고 있다"며 "상당한 사유가 있어 당무위에 부칠 사안이냐 아니냐는 대표와 지도부가 판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송 대표는 여당의 텃밭인 호남 지역에서 민주당이 고전하는 반면, 보수야당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다는 취재진 질문에 "저희 변화의 노력이 쌓여간다고 본다"며 "때가 되면 질적 전환이 올 것이고, 지지율로 연결될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