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에 줘야 재난지원금 취지 부합"…'10∼20% 고소득층 제외안'도 고민

더불어민주당이 2차 추가경정예산 편성 논의에 속도를 올리면서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규모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민주당은 전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주장했으나 정부 반발에 부딪히면서 지급대상이 축소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일단 당 지도부는 전국민 지급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정부를 최대한 압박하겠다는 생각이다.

지급 대상에서 일부를 제외하는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재난지원금 도입 취지와 맞지 않다는 것이다.

그러나 기획재정부는 소득 하위 70%에게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안을 들고 맞서는 것으로 알려져 당정간 조율에 진통이 예상된다.

당 핵심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게 지급하는 것이 제도 성격에도 맞다"라면서 "상임위 논의를 거친 뒤 당정 협의 단계에서 정부를 최대한 설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 지도부는 기재부가 전국민 지급에 완강히 반대하는 만큼 '플랜B' 차원에서 고소득층 일부를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70% 지급안'을 거부하되 지원금 제외 대상을 소득 최상위층 10~20%까지만 묶는 방안이다.

송영길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부는 100% 지급은 안 된다고 하는데 꼭 100%는 아니더라도 사실상의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되도록 조정 중에 있다.

여러 조합을 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10~20% 지급 제외안은 행정비용을 따졌을 때 예산 절약 효과가 미미해 논의 테이블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당내 반론도 제기된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윤후덕 의원은 통화에서 "아동수당 논란 때도 90% 지급안이 나왔다가 행정비용 매몰 문제 때문에 흐지부지됐다.

현실성이 없는 비율"이라며 "고소득층의 소비로 인한 내수진작을 고려한다면 전국민에게 주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당정 간 줄다리기는 송 대표가 지난 16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언급한 '전국민 신용카드 캐시백'(신용카드 사용액 일부를 환급) 한도액을 놓고도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당은 캐시백 한도를 1인당 최대 50만원으로 제한하는 안을, 정부는 1인당 30만원으로 하는 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반기에 시행될 예정인 신용카드 캐시백은 소비를 더 많이 한 사람에게 주는 조건부 지원금으로, 이 역시 2차 추경을 재원으로 한다.

당 고위 관계자는 "캐시백 한도는 문제는 재난지원금보다 당정 간 견해차가 크지 않을 것"이라며 "하반기경제정책방향이 나오면 본격적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22일 기획재정위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추경 논의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참석한다.

윤 의원은 "전체적인 추경 규모와 집행 방법, 형식 등에 대해 정부에 질의할 예정"이라며 "종부세 완화 법안들이 상정되는 만큼 이에 대한 토론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