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北대사 "적대세력 도전에 긴밀히 단결"…주북中대사 "북한과 지역평화 수호"
통일부 "북중관계 동향 면밀히 주시…안정적인 한반도 정세 형성에 노력"
북·중 대사, 나란히 노동신문·인민일보 기고…밀착행보(종합2보)

중국 주재 북한 대사와 북한 주재 중국대사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2주년을 맞아 나란히 양국 당 기관지에 기고문을 싣고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다짐했다.

리룡남 주중 북한대사는 21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실린 기고문에서 "북중 양국이 긴밀히 단결하고 전략적 협력관계를 끊임없이 강화하고 발전시켜 나가면 적대세력의 악랄한 도전과 방해 음모를 분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북중 양국을 각각 압박하는 미국에 맞서 양국간 단결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또 "북중 우호관계는 정치, 경제, 군사, 문화 등 각 분야에서 깊이 발전했으며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와 안정 수호에 큰 공헌을 했다"며 향후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중국이 대만, 홍콩, 신장(新疆), 티베트 문제 등에서 핵심 이익을 지키고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기 위해 실행하는 조치를 전적으로 지지한다.

앞으로도 언제나 중국 동지와 함께 설 것"이라고 말해 미국과 전방위로 충돌하는 중국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이어 북한의 경제난을 인정하면서 "우리는 경제의 기초 공업 부문을 발전 진흥하고 자립 경제의 잠재력과 위력을 강화해 인민 생활 수준을 실질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 완강히 분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중 대사, 나란히 노동신문·인민일보 기고…밀착행보(종합2보)

리진쥔(李進軍) 북한주재 중국대사도 같은 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4면에 실린 '변함없는 초심과 확고한 포부를 안고 중조(북중)관계의 아름다운 미래를 공동으로 개척해나가자'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두 나라는 다 같이 고난을 헤쳐왔으며 평화의 귀중함을 잘 알고 있다"면서 북한과 함께 "평화를 수호하고 미래를 공동으로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리 대사는 "조선(북한) 및 해당 각 측과 의사소통과 조율을 강화하면서 지역의 장기적인 안정을 실현하기 위한 문제를 함께 토의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 번영에 적극적인 공헌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중조 관계는 역사의 새로운 출발점에 서 있다"면서 "전통적인 중조친선을 계승·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쌍방의 공동 이익에 부합되며 쌍방의 공동의 전략적 선택"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우리는 조선 측과 함께 멀리 앞을 내다보면서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하고 실무적 협조를 확대하며 친선적인 교류를 심화시켜나감으로써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이 이룩한 중요한 공동인식을 실천에 구현해나갈 것"이라며 당과 국가 건설 분야의 경험 교류, 교육·문화·보건·농업·관광 등 여러 분야의 교류, 청년들끼리의 왕래, 지방 사이의 협조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북·중 대사, 나란히 노동신문·인민일보 기고…밀착행보(종합2보)

북한과 중국에 주재하는 양국 대사가 노동신문과 인민일보에 나란히 기고문을 실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특히 양국 대사의 이번 기고는 시 주석의 방북 1주년도 아닌 2주년에 즈음한데다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한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미중 갈등 양상 속에서 한미동맹 강화에 대응해 북한과 중국의 밀착 행보를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미국의 협상 제의에 최근 유화적 제스처를 보이고 있지만, 북미대화보다 중국과의 소통을 앞세우려는 모양새로 해석된다.

또 북한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경을 봉쇄한 상황에서 경제난 타개를 위한 양국 교역 재개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중 간 협력 흐름에 대해 "한반도 정세의 평화적·안정적 관리를 위해서는 유관 당사국 모두의 일정한 역할과 대화·협력 진전이 필요하다"면서 "북한도 이러한 입장에서 남북·북미 간 관계 개선 노력뿐 아니라 북중 간에 대화·협력에 지속적인 노력을 해오고 있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최근 주북 중국대사를 왕야쥔(王亞軍)으로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부임이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