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조사…文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39.6% '1.1%P ↑'
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최고치' 39.7%…민주 29.4%

국민의힘의 정당 지지도가 '이준석 효과' 등에 힘입어 순풍을 타면서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기존 최고치를 넘어섰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4~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2천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의 지지도는 전주보다 0.6%포인트 오른 39.7%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전주보다 0.2%포인트 오른 29.4%였다.

양당 간 격차는 10.3%포인트로 14주 연속 오차범위 밖이었다.

국민의당 6.7%, 열린민주당 5.7%, 정의당 3.5% 등이 뒤를 이었다.

주중집계 기준(월~금) 국민의힘의 지지도는 특히 3주 연속 상승 흐름을 보이며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의 기존 최고치는 4·7재·보선 직후 발표된 4월 12일로 당시 39.4%였다.

일간 지지도 기준으로 국민의힘은 지난 16일 42.2%로 최고치를 찍은 뒤 지난 17~18일 소폭 하락해 각각 39.2%, 36.3%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배철호 수석 전문위원은 "이준석 대표에 대한 긍정적 기대가 작용했으나 한기호 의원 사무총장 인선, 수술실 CCTV 논란 제기 후 조정 흐름을 보여 최종적으로 당 지지도 40%를 넘지 못했다"고 해석했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충청권(6.8%포인트↑·40.4%), 20대(2.9%포인트↑·41.9%)·50대(2.9%포인트↑·39.1%) 등에서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서울(2.2%포인트↓·38.9%), 40대(1.9%포인트↓·28.8%) 등에서는 소폭 하락했다.

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최고치' 39.7%…민주 29.4%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보다 1.1%포인트 상승한 39.6%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0.9%포인트 내린 56.7%였다.

긍·부정평가의 차이는 17.1%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었다.

배 수석 전문위원은 "유럽 순방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등 문 대통령의 외교 행보에 따른 효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