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때와 같은 방식…국민의힘엔 정보제공 동의서 보완 요청"
권익위, 정의당 등 비교섭 5당 부동산 전수조사 착수

국민권익위원회는 21일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소속 국회의원 및 무소속 홍준표 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은 국회의원 15명 및 그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모두 75명의 최근 7년간 부동산 거래 내역이다.

조사단장은 김태응 권익위 상임위원이 맡기로 했으며,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중립성 보장을 위해 직무를 회피했다.

조사 기간은 오는 22일부터 한 달이며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을 통해 확보한 서면자료를 토대로 우선 조사하되, 투기나 위법이 의심되는 경우 현지 실태조사를 하고 금융 거래내역 제출 및 소명도 요청할 예정이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조사할 때와 같은 방식이라고 권익위는 전했다.

권익위는 "조사 결과는 국민들에게 즉시 알릴 것"이라며 "법령 위반 의혹이 적발될 경우에는 민주당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경중을 고려하지 않고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 대한 전수조사 일정은 이날 발표되지 않았다.

권익위 관계자는 "국민의힘 국회의원 가족과 관련한 개인정보제공 동의서가 일부 누락돼 있다"며 "현재 보완을 요청해 뒀으며 보완이 이뤄지는 대로 즉시 전원위원회를 개최해 보고한 뒤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