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와 주례회동…5∼49인 사업장 52시간제 준비상황 점검
문대통령 "후진적 사고 악순환 끊을 특단의 대책 절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최근 벌어진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경기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사건과 관련해 "이제는 정말 이런 후진적 사고의 악순환을 끊을 특단의 대책과 실천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그동안 여러 차례 대책이 있었음에도 비슷한 사고가 계속돼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정확한 원인은 현재 조사 중"이라면서도 "이번 사고는 제도가 없어서 벌어진 것이라기보다는 현장에서의 이행력 부족으로 인해 벌어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건축물 붕괴 재발 방지를 위한 별도의 전문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8월까지 이행력 제고에 초점을 맞춘 대책을 만들 것"이라고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철저하게 현장 중심으로 대책을 점검해야 한다"며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또 내달 1일부터 주 52시간제가 5∼49인 사업장까지 확대 적용되는 데 따른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김 총리는 "다수 사업장이 시행 가능하다는 입장인 만큼 별도의 계도기간 없이 내달 1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라며 "뿌리산업 등 어려움이 예상되는 일부 업종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시행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