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23일 대선 출마…"사람을 높이는 나라" 비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사진)이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강성 친문(친문재인) 당원의 지지를 받는 추 전 장관의 ‘참전’으로 여권 내 대권 경쟁이 더 달아오를 전망이다.

추 전 정관은 20일 SNS에 “오랜 고심 끝에 결심했다”며 오는 23일 비대면으로 출마 선언식을 연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사람보다 높은 것은 없다. 사람은 돈보다 높고, 땅보다 높으며, 권력보다 높다”며 “‘사람을 높이는 나라’는 주권재민의 헌법정신을 구현하며, 선진 강국의 진입로에서 국민의 품격을 높이는 나라”라고 대권 비전을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추미애TV를 통해 출마 선언식을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여권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거나 공식화한 인사는 추 전 장관을 포함해 9명이다. 강성 당원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추 전 장관은 본경선 후보 6명을 뽑는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에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