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 무료급식 봉사…국힘 입당 질문에도 "얘기할 적절할 때 아냐"
김동연, '민주에 가까운 분' 宋 언급에 선긋기? "그분의 생각"

야권 잠룡으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 부총리는 20일 자신을 여권 인사로 분류한 취지의 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언급에 "글쎄요.

허허허허. 그건 그분의 생각이시겠지만 제가 코멘트할 얘기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명동성당 내 무료급식소 명동 밥집에서 노숙인 무료급식 봉사를 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송 대표가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과 달리 정서나 정책 면에서 민주당에 가까운 분'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이같이 선을 그었다.

'여야 중 어느 쪽에 가깝다고 생각하는가'는 물음에도 "하하하하. 질문이 좀 이상하다.

이 정도 하시죠"며 즉답을 피했다.

문재인정부 첫 경제 부총리를 지낸 김 전 부총리에 대해 여권 인사들은 "신의가 있는 사람"이라며 야권 유력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대비시키며 야권행 막기에 부심해왔다.

백팩을 메고 라운드티에 재킷을 걸친 캐주얼 차림으로 현장에 등장한 김 전 부총리는 '여야에서 모두 주자로 거론되는데…'라는 질문에도 "하하하"라는 웃음으로 받아넘겼다.

김 전 부총리는 '국민의힘 입당도 생각하나'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런 얘기를 오늘 할 적절할 때는 아닌 거 같다"며 "이 정도 하시죠"라고 역시 즉답하지 않았다.

책 출간을 미룬 이유에 대해선 "마무리할 게 있어서 적당한 시기에…"라고 답했으며 '대권 도전의 일환으로 받아들여도 되냐'는 질문에 "하하 그런 것하고 상관없다"고 말했다.

봉사활동에 대해선 "정치적인 것과 상관없다"며 순수하게 이해해달라고 했다.

김 전 부총리는 현 정치 상황과 관련,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이 별로 없고 과거 이야기를 하고 이상한 것 가지고 싸우는 상황'이라고 진단한 자신의 최근 강연 발언에 대해 "우리 사회가 보다 미래에 대한 이야기에 관심을 두고 토론하고 준비해야 한다"며 "정치뿐 아니라 정부, 기업도 마찬가지"라며 말했다.

그러면서 "급변하는 국제정세, 코로나19, 지구온난화, 그리고 내부적으로도 여러 문제가 있지 않겠나"라며 "이런 것들을 같이 해결하는 측면에서, 살아가면서 미래를 생각해보자는 뜻에서 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김 전 부총리는 또 "혁신이 우리 사회 곳곳에서 다 이뤄져야 하는데, 특히 사람들이 농·어촌 혁신을 어렵게 생각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지난주 경북 상주와 안동을 방문했고, 이번 주 충남 서산 어촌을 갈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