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문준용씨 페이스북

출처=문준용씨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예술가 문준용 씨가 ‘정부 지원금’ 자랑으로 또다시 도마에 올랐습니다. 벌써 세번째 받는 지원금을 놓고 정치권 안팎에서 뒷말이 무성합니다. 문씨에 대한 특혜 의혹이나, ‘노블레스 오블리주’(높은 사회적 신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 위반을 제기하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문 씨는 지난 18일 SNS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에서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받는다”며 “축하 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입니다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심의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글을 맺었습니다.

이에 야권과 재야 인사들을 중심으로 쓴소리가 쏟아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김영환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SNS에서 “아버지가 대통령이라는 것을 모르느냐”며 “‘또 받았네’ 자랑할 일이 아니라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일갈했습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노블레스 오블리주도 아니고, 기분 나쁜 데 뭐라고 말을 할수가 없다”고 혀를 찼습니다.《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와 서민 단국대 교수도 나란히 문 씨 비판에 나섰습니다. 김 대표는 문 씨를 향해 “그 ‘평가’를 시장에서 받아보라”며 “왜 꼭 ‘영예’와 ‘평가’를 지원사업 선정 위원회에서만 받는지 심히 궁금하다”고 따져 물었습니다. 서 교수는 “이런 분이 국내에서 지원금을 싹쓸이하는 건 너무도 당연하지만 하필이면 대통령이 문재인”이라며 “우리나라에서 제일 억울한 인간”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일반 네티즌들의 비판도 줄을 이었습니다. 한 네티즌은 카타리나 아말리아 네덜란드 공주가 이달 초 18세가 되면 매년 받을 수 있는 160만유로(약 21억원)의 수당과 생활비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을 거론하며 “문 씨와 비교된다”고 했습니다.

문 씨는 지난해에도 파라다이스 문화재단으로부터 3000만원, 서울시로부터 1400만원을 각각 예술지원금 명목으로 받았습니다. 문 씨가 대통령의 아들이라고 해서 지원금을 신청하지 말란 법은 없습니다. 순수히 자신의 실력으로 지원금을 받았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의 아들’ 신분이 심사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 것이라고 단정할 수도 없습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심사만 해도 서류 심사와 인터뷰를 통해 문 씨의 신분이 드러날 수 밖에 구조였습니다. 문 씨는 부끄러움이 없다고 생각하더라도, 과연 자랑할만한 거리인지는 문 씨도 장담할 수 없을 일이라는 뜻입니다. 문 씨가 굳이 위원회와 심의위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 것도 ‘오해’의 소지가 있습니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차치하고라도, 오이밭에서 신발을 고쳐신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오이밭 관리인'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신분이라면 더더욱 그러합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