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는 확진자 1명 숨져…24번째 사망 사례

순천서 친척모임 5명 집단감염…한방병원서도 2명 추가확진(종합)

전남 순천에서 가족 모임에 참석한 친척 5명이 한꺼번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이 중 1명이 방문했던 한방병원에서도 2명의 확진자와 나와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0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도내에서 모두 10명(전남 1580~1589번)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 중 9명이 순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순천 확진자 가운데 5명은 지난 15일 7명이 모인 가족모임 참석자들로 자매와 처형·조카 관계이다.

특히 이들 중 1명이 이달 초 보름간 입원했던 순천의 A 한방병원에서도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은 이들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파악을 위한 심층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가장 먼저 감염징후를 보였던 친척모임 참석자를 중심으로 최초 감염원을 밝히는 데 집중하고 있다.

또 56명의 환자가 입원해 있는 해당 A 한방병원에 대해서도 방역 대응에 나섰다.

광주에서는 이날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1명이 확진되면서 지역 누적 확진자는 2천889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오전에는 지난 5월 24일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0대가 숨지기도 했다.

광주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24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