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내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엑스(X) 파일과 관련해 "국민 선택받기 힘들겠다"는 분석을 내놓으면서 정치권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방어가 어렵겠다"고 밝힌 데 따른 파문이다.

장 소장 1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얼마 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정리된 일부의 문서화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윤 전 총장에게 많은 기대를 걸었지만,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결론을 고심 끝에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알고 있던 사실도 있고 풍문으로 들었던 소문도 있더라. 정밀하게 조사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면서 "어쨌든 윤 전 총장을 공격하기 위한 많은 ‘작업’들이 있는 것 같다. 의혹이 사실인지 제가 확인할 방법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는 현재의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의혹의 사실 여부를 떠나 네거티브의 달인인 현 집권 세력이 ‘장난질’ 치기 너무 좋은 먹잇감이 될 것 같다"면서 "(윤 전 총장의) 정치 출발 선언 직후 며칠 내에 한두 개씩 툭툭 던져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석열의 대선 출마 선언이 임박한 어제 야권 중심인물인 장성철 소장으로부터 ‘윤석열 X파일을 봤다. 방어하기 힘들겠다’라는 메시지가 세상으로 나왔다”며 “아군 진영에서 수류탄이 터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단순히 ‘봤다’가 아니라 ‘방어하기 힘들겠다’, ‘윤석열은 끝났다’라는 의미로 ‘윤석열로는 어렵다’는 주장이 장 소장의 의도”라며 “윤석열 X파일을 어떤 경로로 입수했는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본인은 순수한 뜻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과적으로 윤 전 총장을 견제하는 세력을 위해 충실히 복무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 전 총장 관련 사건 파일을 차곡차곡 쌓아두고 있다"면서 X파일을 언급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은 X파일 논란과 관련해 "전혀 거리낄 게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장 소장은 논란이 된 글을 현재 삭제한 상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