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대변인을 맡았던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왼쪽)과 이상록 전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오른쪽).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대변인을 맡았던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왼쪽)과 이상록 전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오른쪽). /사진=연합뉴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이동훈 대변인이 선임 열흘 만에 일신상의 이유로 대변인직에서 사퇴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과 사퇴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변인은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일하다가 지난 10일 윤 전 총장 측 대변인으로 선임됐다.

정치권에서는 대권가도 초반부터 대변인이 자리를 내놓으면서 윤 전 총장이 걸림돌을 만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놓고 메시지 혼선이 있었던 점이 이번 이 대변인 사퇴에 영향을 준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이 대변인은 지난 18일 오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윤 전 총장이 민생 탐방을 마친 뒤 입당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메시지를 직접 낸 바 있다.

한경우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