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당 모든 당직 사퇴…"도당 통하지 않고 현안 챙길 것"
민주당 신영대 의원 "전북도당 위원장 독단적 운영 유감"

더불어민주당 신영대(전북 군산) 의원은 19일 "김성주 전북도당 위원장의 독단적이고 자기중심적인 도당 운영에 더는 협력할 수 없어 도당과 관련한 모든 당직을 사퇴한다"고 선언했다.

신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내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을 평가하는 선출직 공직자평가위원회는 전북 정치에서 차지하는 민주당의 위상을 고려할 때 매우 중요하다"면서 "그런데 도당이 최근 위원회를 구성하면서 전북 정치권의 총의를 전혀 반영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추천 원칙이나 기준에 공감대를 형성해야 할 선출직 공직자평가위원회를 지역 국회의원들과 아무런 논의 없이 추천했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김 위원장은 의원 모임과 대선공약 발굴 워크숍, 토론회 등 도당 차원의 각종 행사에 전북 국회의원들의 참여를 수없이 요청해왔다"며 "위원장의 생색내기로 비칠 수 있었고 지나치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전북 국회의원들은 원팀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북 의원의 참여를 본인의 유불리와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적용해 원팀 정신을 훼손한 김 위원장의 행태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도당을 통하지 않더라도 전북도, 각 지자체와 더 많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현안을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신 의원은 도당에서 군산지역위원장, 대선공약 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