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사장 뽑듯 하면 결국 실패"
"국가는 회사 아니라 함께 사는 공동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취임 일주일에 서서히 깊이가 드러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취임 일주일에 서서히 깊이가 드러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이 "사장 뽑듯 대통령을 뽑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취임 일주일에 서서히 깊이가 드러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명박, 안철수, 트럼프 등이 이미 CEO형 대통령으로 혹은 정치인으로 실패한 사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를 능력위주의 회사 사장처럼 경영했던 이명박·트럼프에서, 그리고 사장 맘대로 하듯 당을 폐기처분하길 반복한 안철수에서 우리는 그 폐해를 이미 경험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은 사장 뽑듯 하면 결국 실패"라면서 "국가는 회사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회사는 능력주의 이윤추구가 우선하지만 국가는 함께 사는 공동체다. 국가는 사회적 약자, 뒤처진자에게도 골고루 기회가 주어져야 하는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라는 점을 절대 잊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공동체 문화가 우선하는 곳, 그래야 지속가능한 발전과 성장이 가능하고 그것이 선진국이다. 측은지심을 겸비한 지혜로운 리더가 필요한 곳이 바로 국가"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취임 일주일에 서서히 그 실체와 깊이가 드러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