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8일 'CEO형 대통령론'을 꺼내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대통령은 사장 뽑듯 하면 결국 실패"라고 반박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가를 능력 위주의 회사 사장처럼 경영했던 이명박·트럼프에서, 그리고 사장 맘대로 하듯 당을 폐기 처분하길 반복한 안철수에서 우리는 그 폐해를 이미 경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 취임 일주일에 서서히 그 실체와 깊이가 드러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국가 경영 능력을 기준으로 '사장'을 (대통령으로) 뽑는 선거를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회사는 능력주의와 이윤추구를 우선하지만, 국가는 함께 사는 공동체"라며 "측은지심을 겸비한 지혜로운 리더가 필요한 곳이 바로 국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