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순방 일정 마치고 귀국
與·野·政협의체 가동 유력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유럽 순방을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유럽 순방을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유럽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대면할 전망이다. 1 대 1 단독회담보다는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통한 다자회담에서의 만남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YTN 뉴스에 출연해 ‘이 대표와 대통령이 만나는 자리는 언제쯤이겠느냐’는 질문에 “아마 곧 되지 않겠느냐.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박 수석은 “대통령이 얼마 전에 제안한 여·야·정 대표 상설협의체가 가동될 이유가 두 가지 있다”며 “이 대표 당선을 축하하는 의미가 있겠고, 해외 순방 성과를 이 대표에게 설명하고 어떻게 뒷받침할 것인가를 논의할 명분이 있기 때문에 실무적으로 회담 자리를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김기현 당시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등 여야 5당 대표들과 함께 한 간담회에서 3개월마다 한 차례씩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개최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수석은 ‘이르면 다음주에 만나느냐’는 질문에는 “의제들이 잘 정리되면 다음주 중에 (만날 것)”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다음주로 넘어가면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성과도 (설명할 시간이) 넘어가고 이 대표 축하의 의미도 시간이 지나는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박 수석은 ‘독도 표기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이 일본 도쿄올림픽에 가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는 질문에는 “아직 그것에 대해 청와대가 논의했다거나 입장을 정한 것은 없다”며 “정부는 보편타당한 인류 가치의 측면에서 이 문제를 바라보고 있다”고 답했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게시한 전국 지도에서 독도를 마치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시해 한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문 대통령은 6박8일간의 유럽 순방 일정을 마치고 이날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 기간에 영국 G7 정상회의 참석,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 방문 등 일정을 소화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