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을 상위 2%(11억원선)로 하는 방안을 두고 토론에 돌입했다.

18일 민주당에 따르면 원내 대표단에서는 표결 준비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어 끝내 접점을 찾지 못하면 표결에 부친다는 것이다.

1가구 1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비과세 기준을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하는 방안도 논의 대상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