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측 "27일께 대권도전 선언…민생투어 후 7월 중순 입당 결정"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이 오는 27일께 차기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다. 출마 선언 이후 1~2주 동안 민생투어를 다니며 국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로 했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는 민생투어 이후 7월 중순께 확정할 계획이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이동훈 대변인은 1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대권 도전 선언이 27일 있을 예정”이라며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에 대해 진단하고, 왜 정치를 하려는지,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다만 “27일이 일요일이다 보니 실무적인 문제가 있어 시점이 조금 늦춰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 측은 그동안 대선 출마 선언 시기를 ‘6말7초’(6월 말 또는 7월 초)로 언급해왔다. 최근 야권 내 대선주자들이 발 빠르게 움직이자 최대한 일정을 앞당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대선 도전 직후부터 국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민생투어를 다닐 것”이라며 “(길게는 2주일에서) 짧게는 1주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민생투어에 대해 “시장 다니며 어묵 먹는 것이 아니다”며 “영향력 있는 분들을 만나 다양한 소리를 듣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여부도 민생투어 이후 결정할 전망이다. 당초 이 대변인은 이날 인터뷰를 통해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확실하다”고 밝혔지만, 인터뷰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는 “민생투어 이후 입당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것이 윤 전 총장의 뜻”이라고 입장을 바꿨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국민의힘 입당을 거론하는 건 국민에 대한 도리·예의가 아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공식 출마 일정이 나오면서 여야의 견제는 더욱 심해졌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민생투어에 대해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민생투어를 했는데, 모양새를 갖추기 위해서라면 이런 행동은 안 하는 게 현명하다”며 “과거와 같은 정치 행태를 계속 보여주는 것은 국민을 짜증나게만 한다”고 지적했다.

여권 대선후보로 나선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항상 ‘차차 알게 된다’고 답해서 생긴 별명이 ‘윤차차’”라며 “다른 사람 입을 통해 이야기를 전달하려고 하는 것은 꼰대 정치 문법”이라고 혹평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