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내달 1일 출마선언…"자치분권형 개헌 필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18일 차기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며 "선언 시기를 7월 1일로 잠정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과감한 지방분권과 급진적 균형발전, 불평등 극복과 양극화 해소가 제 시대정신이자 이번 20대 대선에 임하는 정치 비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그는 기자회견에서 "연방제 수준의 분권 국가를 만들겠다"며 행정수도 이전과 국회 완전 이전, 사법 신도시 조성을 통한 대법원·헌법재판소 이전 등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면 자치 분권형 개헌이 제1 순위가 돼야 한다"며 "헌법에 대한민국은 분권 국가임을 명시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경선은 마스크를 벗고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흥행이 되는 경선이 되도록 당 지도부가 (논의)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