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 전후 지지율…尹·洪·安 '주춤', 유승민 홀로↑
하태경 '빅5' 첫 진입…세대 공략·개혁 기조에 속도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 사이에 활기가 돌고 있다.

'이준석 효과'에 한껏 고무된 표정이 읽힌다.

6·11 전당대회를 계기로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정당 지지도와 당내 주자들 지지도가 동반상승 기류를 타면서다.

알앤써치가 매일경제·MBN 의뢰로 지난 14∼16일 전국 18세 이상 1천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전날 발표한 범야권 대권주자 지지율 조사(표본오차 95%·신뢰수준 ±3.0%포인트)에 따르면 유승민 전 의원이 7.6%, 하태경 의원은 3.8%로 각각 3, 5위를 기록했다.

여전히 압도적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34.1%)에 비교하면 그 수치는 미미한 수준이지만, 당 안팎에서는 "여론조사는 흐름이 가장 중요하다"며 고무된 분위기다.

전대 전인 2주 전(6월 1주차) 조사 대비, 범야권 상위권 주자 5명 중에서 유 전 의원과 하 의원만 지지율이 상승세를 탔다는 점을 주목하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이 3.8%포인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2.5%포인트 등 소폭이지만 하락했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6.4%로 2주 전과 동일했다.

'이준석 훈풍' 탄 국민의힘 주자들…유승민 최대수혜

최대 수혜자는 유 전 의원이었다.

전주 대비 지지율을 1.6%포인트 끌어올렸다.

홍 의원과 오차범위 내로 차이를 좁혔고, 안 대표를 제쳤다.

하 의원은 처음으로 '빅5' 순위에 진입했다.

이는 변화와 쇄신을 내세운 이준석 지도체제가 출범한 데 따른 기대감이 그동안 낮은 지지율로 고전해온 유 전 의원과 이제 막 대권도전을 선언한 하 의원 등에 대한 주목도를 견인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세 사람은 모두 지난 2017년 탄핵 사태 이후 정치적 고락을 함께한 옛 바른정당 동지들이다.

한 관계자는 18일 통화에서 "개혁보수를 실현하기 위한 지난 4년의 노력이 열매를 맺기 시작한 모습"이라고 감회를 밝혔다.

'이준석 훈풍' 탄 국민의힘 주자들…유승민 최대수혜

당내 주자들의 대권 행보에도 가속도가 붙는 모습이다.

특히 세대 중심·개혁 기조를 바탕으로 한 이준석발 외연확장 바람에 적극적으로 올라타는 모양새가 두드러진다.

유 전 의원은 오는 20일 대구에서 청년 지지자들과 만난다.

계명대 앞 지지모임 '희망22동행포럼' 창립식에 참석해 20∼40대 청년들과 대담한다.

TK(대구·경북) 민심 회복이 최대 과제로 꼽히는 유 전 의원은 이 대표 지지층 핵심이자, 본인에게도 우호적인 편인 청년층부터 우선 공략에 나서는 모습이다.

하 의원은 오는 22일 당내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부터 본격적인 강연 정치 시작한다.

'쇄신파 3선'으로 분류되는 강점을 통해 원내 세력 기반을 확장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팬클럽인 '프랜즈원'도 청년 창업가들이 주축으로 알려졌다.

전날 서울 성동구에서 열린 창단식에는 원 지사가 직접 참석했다.

마찬가지로 바른정당 창당 멤버였던 원 지사는 이번 알앤써치 조사에서 지지율 2.2%를 기록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조하면 된다.

'이준석 훈풍' 탄 국민의힘 주자들…유승민 최대수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