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원보호구역에 살충제 못써 생물학적 방제 추진
남양주시, '동양하루살이 천적' 붕어 63만 마리 방류

경기 남양주시는 올해도 동양하루살이를 줄이고자 와부읍 월문천, 덕소천, 궁촌천 등 3개 하천의 한강 합류 지점에 붕어 63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18일 밝혔다.

붕어는 동양하루살이 유충을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와부읍 덕소리와 삼패동 등 한강 변 주민들은 여름마다 동양하루살이로 고통을 겪는다.

생김새 때문에 '덕소 팅커벨'이라는 귀여운 별명이 붙었지만 이 일대 주민들에게는 골칫거리다.

몸길이가 10∼20㎜인데 날개를 펴면 50㎜에 달해 하루살이 종류 중 큰 편이다.

따뜻해지는 4월부터 한강에서 대량 번식한다.

불빛이 있으면 주택이든 상가든 가리지 않고 대량으로 날아가 달라붙는다.

파리나 모기처럼 질병을 옮기지는 않지만 엄청난 개체 수가 문제다.

입속까지 날아들어 숨쉬기조차 힘들다고 주민들은 호소하고 있다.

이에 남양주시는 지난해 5월 동양하루살이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조광한 시장이 밤마다 공무원, 주민들과 함께 물대포를 쏘고 유인등을 설치했지만 큰 효과는 없었다.

살충제를 뿌리면 비교적 간단히 제거할 수 있지만 이 지역이 상수원보호구역인 탓에 화학 약품을 사용할 수 없다.

남양주시는 일단 토종 어종 중 천적을 이용한 생물학적 방제를 지속해서 추진, 2024년까지 매년 15%씩 동양하루살이 개체 수를 줄이는 목표를 세웠다.

지난해 미꾸리 1만 마리에 이어 올해 붕어 63만 마리를 방류했다.

지난달 10일에는 삼육대와 협약을 맺어 정보통신기술(ICT)과 생태학적 융합 기술을 활용한 방제 시스템도 개발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