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시설 비상대처계획 수립·전천후 영상장비 도입 검토

남북 공유하천인 임진강 유역의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경기도 등 6개 기관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경기도는 18일 파주시, 연천군, 국가정보원, 6군단, 한국수자원공사 등 5개 기관과 '임진강 유역 물재해 안전성 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임진강 유역 홍수피해 막자…경기도 등 6개 기관 '맞손'

협약에 따라 경기도 등 6개 기관은 임진강 중·하류 지역의 홍수 피해 최소화를 위해 하천시설 비상대처계획 수립, 하천 안전 강화 대책 등 4가지 상호협력 과제를 추진한다.

우선 유형별 홍수범람 시나리오와 재해 정보지도를 작성해 주민 대피계획, 대피구역·경로 지정, 응급복구 등 비상상황 관리체계를 수립하는 '임진강 유역 하천시설 비상대처계획'을 함께 만들기로 했다.

또 정부에서 추진 중인 '풍수해 대응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접경지역 하천 안전 강화를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

올해 홍수기부터 고해상도 위성영상을 활용, 군남댐 상류지역에 대한 모니터링 체계를 고도화하고, 악천후 때에도 운영 가능한 전천후 영상장비 도입을 검토한다.

임진강 본류와 지류에 수위·유량 관측시설을 설치해 미계측 지역의 수문자료를 실시간으로 확보하고, 군남댐과 한탄강댐 운영기준을 개선해 대규모 홍수에 대비한 댐 운영 효율화를 꾀한다.

여기에 기관별 재해대책과 수문정보를 공유하고, 위기대응 체계도 고도화한다.

이를 위해 유관기관 간 정보공유 체계 개선, 핫라인 설치 및 위기대응 매뉴얼 개정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마지막으로 임진강 하천 제방, 하천 행락객 대비 위기경보방식 개선 등 물재해 방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발굴해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협약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운영해 기관별 구체적인 협력사항 논의 및 협력과제 이행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임진강 유역은 하천 범람 등으로 홍수피해가 반복되고 있으나 전체 유역 면적의 3분의 2 이상이 북한지역에 있어 홍수 예측과 대응에 한계가 있다.

역대 최장기 장마였던 지난해의 경우 7월 28일에서 8월 11일까지 집중호우 영향으로 임진강 유역에 홍수경보가 발령돼 주민 대피가 이뤄지기도 했다.

당시 파주시는 사유·공공시설 476건 35억원, 연천군은 224건 280억원에 달하는 홍수피해가 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