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차 당 전원회의서 대외메시지…美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처음
"특히 대결에 빈틈없이 준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가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첫 공식 대외메시지를 내놨다. 김 총비서는 "대화와 대결 모두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중앙방송은 18일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6월 17일에 계속됐다"며 "현 국제정세에 대한 분석과 우리 당의 대응 방향에 대한 문제를 넷째 의정으로 토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우리 국가의 존엄과 자주적인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외정책적 입장과 원칙을 표명한 김 총비서는 "시시각각 변화되는 상황에 예민하고 기민하게 반응·대응하며 조선(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방송은 "총비서 동지가 새로 출범한 미 행정부의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정책 방향을 상세히 분석하고 금후 대미 관계에서 견지할 적중한 전략·전술적 대응과 활동 방안을 명시했다"고 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