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프란체스코 교황 참석…한미정상, 나흘만에 국제행사 공동 초청
문대통령, 오늘 ILO 총회서 영상 기조연설…"사람중심 회복"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후 제109차 국제노동기구(ILO) 총회 메인 행사로 열리는 '일의 세계 정상회담' 세션에 영상으로 기조연설을 한다.

한국 대통령의 총회 참석은 1991년 한국의 ILO 가입 후 처음이다.

연설의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람 중심 회복''이다.

이번 총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2년 만에 화상으로 진행된다.

총회는 19일까지 계속되며, 총 187개 회원국 정부 및 노사 단체 대표가 참여해 '코로나19로부터의 인간중심적 회복을 위한 정책적 지침 및 전 세계적 행동 요청' 결의안을 채택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이 연설하는 정상회담 세션은 결의안 채택에 앞서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의 다짐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표로서 아메리카 지역 대표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초청됐다.

유럽에서는 포르투갈의 안토니우 코스타 총리, 아프리카에서는 콩고 민주 공화국의 펠릭스 치세케디 대통령이 연설한다.

특히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소화한 이후 이달 12∼13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나란히 참석했고, 이로부터 나흘 만에 국제행사에 공동 초청된 셈이라고 청와대는 강조했다.

이날 세션에서는 프란치스코 교황도 연설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