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대권 출마선언을 하고 "재벌대기업 대주주들에 대한 배당과 임원 및 근로자들의 급여를 3년간 동결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 여력으로 불안한 여건에서 허덕이는 하청 중소기업들의 납품 단가인상과 근로자 급여 인상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출마선언식에서 "국민께 소득 4만불 시대를 열기 위해 담대한 사회적 대타협을 제안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대기업 노동자의 땀과 중소기업 노동자의 땀을 차별해선 안 된다"며 "금융공기업의 임원 및 근로자의 급여 동결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는 "비정규직을 공정하게 대우하는 비정규직 우대 임금제를 도입하고 확대해 나가자"라고 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강한 대한민국, 경제 대통령'을 슬로건으로 걸고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그는 "미국 루즈벨트의 뉴딜 정책, 사회적 대타협과 북유럽 선진 유럽 국가들이 성공한 대타협은 양극화된 계급 간의 격렬한 투쟁을 극복해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부강한 국가를 이룩한 원동력이 됐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밥을 퍼주는 일도 중요하지만, 지금 우리에게 더 필요한 것은 새로운 밥을 지어내는 역동성"이라며 △혁신 분야에 대한 집중 투자 △소득 4만달러 시대 개척 △돌봄이 강한 대한민국 등 세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