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권의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출마선언식을 열고 "모든 불평등과 대결하는 강한 대한민국의 경제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아프고 지친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져 상처를 치료하고, 불공정과 불평등으로 인한 모든 격차를 척결할 수 있다면, 살아온 삶의 전부와 모든 여생을 기꺼이 바치겠다"고 했다.

이어 "불평등의 원인은 시작도 끝도 경제"라며 "소득 4만불 시대를 열기 위해 담대한 사회적 대타협을 제안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벌 대기업 대주주에 대한 배당과 임원·근로자 급여를 3년간 동결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그 여력으로 불안한 여건에서 허덕이는 하청 중소기업들의 납품 단가인상과 근로자 급여 인상을 추진하면 어떻겠느냐"며 "비정규직 우대 임금제도 도입해 확대하자"고 했다.

정 전 총리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국민 박탈감을 유발하는 자산 격차의 시작"이라고 규정하며 "청년과 서민에 공공임대주택 공급 폭탄을 집중 투하하겠다"고 했다.

그는 임기 중 공공 임대주택 100만호, 공공 분양 아파트 3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선언했다.

정 전 총리는 "그(공공 분양 아파트) 중 15만호는 반값 아파트로, 나머지 15만호는 '반의 반값'으로 공급하겠다"며 "2030 세대에 대한 '내 집 마련' 진입 장벽을 허물겠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