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아이디어이고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원이 의원과 대선기획단 관련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화에서 김원이 의원은 총감독 후보로 서수민 전 개그콘서트 PD를 만나본다고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원이 의원과 대선기획단 관련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화에서 김원이 의원은 총감독 후보로 서수민 전 개그콘서트 PD를 만나본다고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기획단 총감독으로 KBS '개그콘서트'를 연출한 서수민 PD 영입을 검토하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

17일 국회 공동취재사진단이 촬영한 사진에 따르면 김영호 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과 김원이 의원은 메신저로 대화를 나누며 서수민 PD를 언급했다.

메신저 대화 내용에서 김원이 의원은 "대선기획단 총감독으로 서수민 전 개그콘서트 PD를 추천받아 만나보려고 한다"고 했다.

이외에도 김영호 의원과 김원이 의원은 메신저로 대선기획단 단장 및 총감독자 선정에 관한 논의를 이어갔다.

서수민 PD는 지난 2019년에도 청와대 의전비서관직을 제안받았지만 당시 거절한 바 있다.

김영호 의원은 해당 메시지가 공개되자 "아이디어이고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