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방문은 친문과 거리 좁히기 해석…경선 연기 등 정치 현안은 입 닫아
'친문 핵심' 김경수 만난 이재명, "부울경 메가시티 시의적절"

여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친문 핵심'으로 불리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났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남도·경남연구원·경기도·경기연구원 정책협약식을 위해 경남도청을 방문했다.

김 지사가 "경남도청이 생긴 이후 현역 경기지사가 도청을 방문한 것은 최초다.

먼 길 와주셔서 고맙다"고 환대하자 이 지사는 "정말 영광이다"라고 화답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 지사는 "협약식은 오랫동안 준비해왔는데, 여러 가지 사정상 가능한 지역부터 개별적으로 협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남·부산·울산이 추진하는 부울경 메가시티와 관련해 "정부가 국가정책으로 함께 추진하고 비수도권과 수도권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날 협약은 수도권이 과밀 피해가 있고, 비수도권은 소멸 위기를 겪는 상황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서로 협력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지역 균형발전은 매우 중요한 우리의 현안"이라며 "최근 우리가 현장에서 목도하는 온갖 갈등과 절망, 좌절의 원인은 기회 불공정으로 인한 성장의 침체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회 불공정은 지역과 지역 사이에도 발생한다"며 "지방은 소멸 걱정, 제가 소속된 수도권은 폭발 걱정을 하는 상황이 바람직하지 않은 것은 분명하므로, 소멸위협을 받는 지방에 우선 투자하고 정책을 우선 배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지방 입장에서도 국가적 지원을 담을만한 그릇이 필요한데 김 지사가 아이디어를 낸 동남권(부울경) 메가시티 전략은 정말 시의적절하고 유효한 정책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을 지지했다.

두 지사는 이날 경남연구원, 경기연구원 원장과 함께 경남도와 경기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협약서에 권역별 초광역협력 국가균형발전 정책화 공동협력, 남북교류 활성화 공동협력,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공동 대응, 해양 마리나 산업 육성 공동 협력, 청년 문제 대응 및 청년정책 협력과제 발굴, 시·도간 갈등 사례 및 조정방안 연구 등을 약속했다.

경기도가 제안해 성사된 이 지사의 이날 방문은 '친문' 지지층이 두터운 김 지사와 만남을 통한 친문과의 거리 좁히기 차원이라는 해석이다.

그러나 이 지사는 이날 언론과의 질의응답에서 당내에서 경선 연기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한 입장 등 정치적 현안에는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친문 핵심' 김경수 만난 이재명, "부울경 메가시티 시의적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