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국방부에 "매설현황·제거일정 지자체 통보하라"
우면산·태종대·남한산성…후방 지뢰지대 35곳

서울 우면산, 부산 태종대, 경기 남한산성 등 후방의 지뢰지대가 35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장항습지 지뢰 사고를 비롯해 1950년 이후 지금까지 지뢰사고로 피해를 당한 민간인만 1천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17일 국민권익위원회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998년 시작된 국방부의 제거 작업으로 현재는 35곳의 지뢰지대가 남아있다.

매설된 지뢰는 약 3천발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5곳으로 가장 많고, 충남 6곳, 강원·경남 각 3곳, 부산·경북·전남·전북 각 2곳, 서울·인천·대구·울산·충북에 각 1곳이다.

권익위는 민간인 지뢰 사고의 원인이 지뢰 매설 정보를 주민들이 잘 알지 못한 데서 비롯됐다고 보고, 지뢰의 매설 현황과 제거 일정 등을 해당 지자체에 연 2회 이상 통보하도록 했다.

지뢰 매설을 이유로 사유지에 차단 철책을 설치하는 경우에는 사후 관리와 손실보상 장치를 마련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