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온세재단 방문…세계최초 점자시계 선물

공동취재단·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6일 오전(현지시간) 레티시아 왕비와 함께 장애인 지원단체 '온세'(ONCE) 재단을 찾았다.

이 재단은 시각 장애인들의 교육·취업·복지 등을 지원하기 위해 1938년 설립됐고, 현재 7만명이 넘는 장애인을 지원하고 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와 함께 전시실을 찾아 '한 개의 현실, 두 개의 시선'을 주제로 한 장애인 작가들의 작품을 관람한 데 이어 창업지원 공간 '에스파시아' 등을 둘러봤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저도 제 집무실에 장애인이 그린 그림을 전시하고 있다.

누구나 편견이나 장벽에 부딪히지 않고 잠재된 능력을 피워내기를 바란다"며 "장애인의 존엄함을 지켜주는 온세 재단과 왕실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여사는 총 11개 점자언어 지원이 가능한 스마트 워치인 '닷워치'를 재단 측에 선물했다.

김 여사는 "한국 벤처기업인 '닷'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점자 시계다.

왕비님께서 재작년 방한해 저와 함께 청년벤처 제품들을 봤을 때 접했던 그 시계"라며 "손목 위에 놓인 점자로 세상과 통하는 길이 넓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김 여사는 복권 판매인이 모두 장애인으로, 장애인을 위한 기부로 여겨지는 '온세 복권'을 접했다.

복권 판매원인 후안 펠리페 씨는 "스페인 국민들에게 온세 복권은 당첨보다 기부·나눔의 실천"이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와 레티시아 왕비는 상대방의 복권을 서로 구입해줬으며, 레티시아 왕비는 김 여사를 향해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며 웃었다.

온세재단 측은 김 여사에게 시각장애인이 수작업으로 만든 스카프를 선물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에게 "나중에 꼭 한국에 와달라"고 초청 의사를 전한 뒤 재단을 떠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