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부 '일정 유지' 무게 싣자 '의총소집' 집단행동…갈등 격화
이낙연·정세균계 "경선 연기 의총"…이재명계 "탐욕적 이기심"(종합)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일정을 놓고 이낙연·정세균계와 이재명계가 17일 정면충돌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측 의원들이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며 경선 일정 연기를 위한 집단행동에 나서자,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특정 계파의 이익만을 위한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측을 중심으로 민주당 의원 60여 명은 이날 경선 일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에 서명했다.

여기에는 김영주 박광온 김교흥 김종민 전재수 최인호 양기대 오영훈 윤영찬 허영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추가로 서명을 받은 뒤 18일 오전 최고위 전에 의총 소집요구서를 당 지도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지도부가 '대선 180일 전 후보 선출'이라는 현행 일정 유지에 무게를 싣자 집단행동으로 전면 압박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의총 소집 요구에 앞서 정 전 총리는 경선 연기에 대해 "필요하다"는 입장을 직접 밝혔다.

이 전 대표 측 설훈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9월 경선은 무난하게 지는 길"이라며 경선 연기를 촉구했고, 전혜숙 의원도 "경선 일정은 코로나로 집단면역을 형성하고 실내 옥외 집회가 지금보다 자유로운 시기를 가늠해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현행 일정 유지를 주장하는 이재명 지사 측은 "의총이 아닌 지도부 결정 사항"이라며 집단적 의총 소집 요구에 반발했다.

이 지사 측 정성호 의원은 입장문에서 "집권 여당에서 오직 특정인, 특정 계파의 이익만을 위해 당헌을 견강부회 식으로 왜곡 해석해 경선을 연기하자며 의총 소집 연판장이나 돌리는 행태를 보며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대선에 실패해도 나만 살면 된다는 탐욕적 이기심의 끝이 어딘지 걱정된다"고 비판했다.

다른 측근 의원은 통화에서 "의총 소집 요구는 결국 세 대결로 가자는 것"이라며 "의총이 열리면 싸움판이 벌어질 텐데 그것은 당이 동반자살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고, 지도부가 주말 안에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낙연·정세균계 "경선 연기 의총"…이재명계 "탐욕적 이기심"(종합)

민주당은 이번 주 내에 경선 일정 문제를 정리한다는 입장이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보여줬듯 원칙상 당헌·당규를 바꾸는 것은 국민과 당원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면서 "내일(18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적지 않은 의원들이 집단행동에 나서면서 민주당 최고위가 경선 일정을 18일 확정하기 어렵게 됐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 지도부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이 요구하면 열도록 한 당헌·당규에 따라 요구한 의총 소집을 곧바로 거부하기 어려울 것이란 이유에서다.

나아가 9명으로 구성된 최고위 내에서도 경선 일정 문제를 놓고 의견이 엇갈리는 상태다.

다만 송 대표는 의총과 관련해선 "당헌·당규 해석 결정은 당 대표와 최고위가 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은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