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일 전 천안함장(오른쪽)이 17일 서울 용산동 국방부 청사를 찾아 서욱 장관과의 면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최원일 전 천안함장(오른쪽)이 17일 서울 용산동 국방부 청사를 찾아 서욱 장관과의 면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이 최원일 전 천안함장과 만나 “천안함이 북한군의 어뢰 공격으로 인해 침몰됐다는 천안함 민군함동조사단의 조사결과를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밝혔다.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악의적인 음모론에 대해서는 국방부 차원의 대응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서 장관이 17일 최 전 천안함장(예비역 해군 대령)과 천안함 유가족협의회장 등 관계자 4명을 만나 “천안함을 둘러싼 악성루머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대응방안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를 위해 희생한 장병과 유가족, 생존 장병과 가족들에 대한 지원과 명예를 지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전 함장은 천안함 폭침을 둘러싼 ‘막말 논란’과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요구하며 계속해오던 1인 시위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최 전 함장은 이날 서 장관 면담 뒤 취재진과 만나 “국방부가 의지를 갖고 우리와 협업해 (천안함 관련 문제를) 잘 해결해 나가겠다는 약속을 받았다”며 “1인 시위는 내일부로 중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우리가 요구했던 대응책과 재발방지대책에 대해 (국방부) 답변을 들었고 우리 요구사항을 전달했다”며 "(서 장관은) 음모론 대응책을 세부적으로 마련하고 천안함 사건 재조사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방부 차원에서 세부적 대책을 수립하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천안함 생종 장병과 전사자 유가족 등은 천안함 재조사 결정과 번복 경위에 대한 청와대와 국방부의 해명을 요구하는 시위를 41일간 벌여왔다. 앞서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는 지난해 12월 ‘천안함 좌초설’ 음모론을 제기해온 신상철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의 진정을 받아들여 천안함 사건 당시 전사 장병들의 사망원인에 대한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 하루 만에 조사 개시 결정을 번복한 바 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