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국민은 '버스'나 '택시'에 무관심…김종인·금태섭·진중권 만날 것"
윤석열 "여야 협공에 일절 대응 않겠다…내 갈길 간다"(종합)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여야의 협공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큰 정치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취재진에 보낸 메시지에서 "국민을 통합해 국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내 갈 길만 가고, 내 할 일만 하겠다"라고도 했다.

이런 언급은 더불어민주당이 전방위 파상공세를 가하는 가운데 국민의힘도 조속한 입당을 압박하는 상황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무엇보다 '여야 협공'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시기에 대해서도 "다 말씀드렸다"며 "더 말씀드릴 게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지난 9일 우당 기념관 개관식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입당 여부를 묻는 말에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다"라고 대답한 바 있다.

한편 이 대변인은 이날 오후 JTBC 뉴스에 출연해 윤 전 총장에 대한 여야의 공세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국민의힘 입당이 늦다'는 지적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자기 페이스대로,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따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윤 전 총장이 자주 쓰는 표현이라면서 "충무공이 백척간두의 옥포해전을 앞두고 '함부로 움직이지 말라. 산처럼 무겁게 움직여라. 경거망동하지 말아라.'라고 한 발언을 인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야권 주자를 국민의힘으로 모아 '원샷'으로 경선을 하는 이른바 '버스 정시 출발론'을 두고도 "국민은 '버스'나 '택시'에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여권에서 나오는 '이른바 윤석열 파일' 발언과 관련, "선동하지 말고 빨리 내놓고 말하라"며 "'김대업'부터 '생태탕'까지 언제까지 음침한 방식으로 선거를 하려 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밖에 그는 "윤 전 총장은 자유민주주의, 공정, 상식의 가치에 동의하는 세력을 아울러야 한다고 본다"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금태섭 전 의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곧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