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을 특혜로 갖는 것은 배신이자 새로운 장벽이며 기득권"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7일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열풍을 소개하며 "저는 개혁의 원조. 저희 때는 뜻을 다하지 못했고 액세서리로 쓰였지만, 20년 지나서 이제 젊은 세대가 중심으로 가는 시간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36살에 입당 소장파 활동, 보수정당 개혁 원조는 나"

원 지사는 이날 서울 성동구 '체인지메이커'에서 열린 '미소변혁'(미래·소통·변화·혁신) 토크 콘서트에서 "이준석 개인이 아니라 인생 계획에 절망에 찬 젊은 세대가 우리 사회의 의사결정을 하고, 모든 기득권과 기회를 재조정하는 중심에 서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또 앞장서려고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저는 일찍이 운동권 문제점을 깨달은 586세대 출신"이라며 "보수정당이 더 개혁적으로 미래를 위해 대담한 혁신을 해야 한다고 생각이 들어 36살에 한나라당에 입당하고 국회의원을 해서 소장파로 활동했다"고 자평했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저는 정말 586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젊은 세대에게 너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그때는 민주화를 위해 (사회) 운동을 열심히 하면 됐지만, 그걸 가지고 평생 계급장 삼아서 출세하고 조국 전 장관처럼 세습까지 하는 건 원래 뜻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또 "민주화운동을 특혜로 갖고 가는 것은 배신이고 새로운 장벽, 기득권이다.

노조에도 기득권, 정치에도 기득권, 기업에도 기득권, 일자리에도 기득권이 있다.

이게 젊은 세대의 기회를 빼앗고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 이날 토크 콘서트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투자 경험을 소개하며 젊은 세대들의 절박한 마음에 공감을 표했다.

그는 또 블록체인 등 미래 산업에 대해 제시했다.

이날 토크콘서트는 원 지사의 팬클럽인 '프랜즈원' 창단식을 겸해 열렸다.

프랜즈원은 청년 창업가들이 중심이 돼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창단식을 계기로 전국 단위 10만 명 회원으로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