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 文대통령, 스페인 총리와 환담 > 스페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몬클로아 총리궁에서 페드로 산체스 총리(오른쪽)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 文대통령, 스페인 총리와 환담 > 스페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몬클로아 총리궁에서 페드로 산체스 총리(오른쪽)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스페인 경제인 행사에서 중·남미, 아시아 등 해외시장에서의 양국 간 공동진출 확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국-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저탄소 경제, 디지털 혁신, 제3국 공동진출 등 양국 간 세 가지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그린·디지털 전환은 양국이 일찌감치 그 중요성을 인식했던 분야”라며 “코로나19를 겪으며 그린·디지털 분야가 세계 보편의 길이 된 만큼 양국이 보다 진전된 협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의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분야의 상호투자 확대 및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 분야의 협력 활성화를 요청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GS에너지와 스페인 에너지기업인 이베르드롤라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재생에너지 공동 사업에 협력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또한 스페인 재생에너지 기업인 오션윈즈가 인천의 고정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구축을 위해, EDPR이 전남 고흥 태양광발전소 건립을 위해 각 1억달러 규모의 한국 투자를 신고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의 디지털 전환 및 기업 간 협력 촉진을 위해서는 혁신의 아이콘으로서 스타트업의 교류·협력 확대가 중요하다”며 양국 간 현지 창업 지원, 소셜벤처 공동 육성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양국 기업들이 건설·인프라 분야에서 중·남미, 아시아 등 해외시장에서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도 참석해 양국 경제인의 만남을 격려했다. 코로나19 이후 양국 공동으로 기업인 행사가 대면으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산체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한국과 스페인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임도원 기자/마드리드=공동취재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