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사진)이 16일 “정치인으로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의 사례를 따라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수호대’를 자처해 공천받은 뒤 문재인정권의 각종 내로남불과 독선, 오만과 위선을 옹호하며 의원직을 수행하는 것이 김 의원이 생각하는 성공적인 청년 정치인가”라고 말했다.

발단은 '수술실 CC(폐쇄회로)TV 설치법'이었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5일 이 지사가 적극 추진 중인 “수술실 폐쇄회로(CC)TV 설치법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고,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에 “유보 입장에 실망이다. 엘리트 기득권을 대변해 왔던 국민의힘의 기존 모습과 달라진 게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곧장 “수술실 CCTV 문제에 신중하자는 입장에 ‘불법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는 거냐’로 받아친다면 이건 정치의 희화화”라고 재반박했다.

민주당 김 의원은 이날 이러한 이 대표의 ‘불법의료 발언’을 지적하며 “이 지사의 글 어느 부분에 ‘불법 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자는 것’이라는 언급이 있느냐”고 따지며 “그야말로 허수아비 때리기 오류의 전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청년정치의 대표적인 실패 사례로 남게 될 수도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