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한국과 스페인의 해외 여행자의 자가 격리 의무를 면제하는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협정 체결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방문을 수행 중인 황 장관은 이날 마드리드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페인과)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장관는 "스페인은 방역 우수국가인 한국을 포함해 10여개국에 대해 백신 없이도 입국을 허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며 "한국은 백신 접종자에 한해서 적용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7월 이후 보다 적극적으로 관광 산업을 활성화시켜야 한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황 장관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야하지만 너무 보수적으로 하면 산업적으로 좋은 위치를 뺏길 수 있다"며 "전향적으로 고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에 대해서는 "너무 신중하다"고 에둘러 불만을 표했다. 황 장관은 "이번 기회를 실기하면 산업적으로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며 "국민의 일상회복 복귀를 떠나서 국제 경쟁에서 좋은 위치를 뺏길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일본과의 트래블 버블 협정체결 가능성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황장관은 "(트레블 버블은) 안전한 국가와 해야하는데 (일본은) 확진자가 7000명씩 나오고, 백신 접종도 저조하다"고 설명했다.

임도원 기자/마드리드=공동취재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