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한국엔 품앗이 전통…우리 국민들도 앞다퉈 살 것"


공동취재단·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6일 오전(현지시간) 레티시아 왕비와 함께 장애인 지원단체 '온세'(ONCE) 재단을 찾았다.

이 재단은 시각 장애인들의 교육·취업·복지 등을 지원하기 위해 1938년 설립됐고, 현재 7만명이 넘는 장애인을 지원하고 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와 함께 전시실을 찾아 '한 개의 현실, 두 개의 시선'을 주제로 한 장애인 작가들의 작품을 관람한 데 이어 창업지원 공간 '에스파시아' 등을 둘러봤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누구나 편견이나 장벽에 부딪히지 않고 잠재된 능력을 피워내기를 바란다"며 "장애인의 존엄함을 지켜주는 온세 재단과 왕실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김 여사는 복권 판매인이 모두 장애인으로, 장애인을 위한 기부로 여겨지는 '온세 복권'을 접했다.

복권 판매원인 후안 펠리페 씨는 "스페인 국민들에게 온세 복권은 당첨보다 기부·나눔의 실천"이라고 설명했고, 김 여사는 "복권을 사면 장애인을 도울 수 있다는 재원 마련 방식이 신선하다"고 했다.

이어 "착한 복권이니 구매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레티시아 왕비와 함께 복권을 구매해 서로에게 선물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에게 "우리나라에도 서로 어려울 때 도움을 주는 품앗이라는 오랜 전통이 이어져 왔다"며 "공동체 의식이 강한 우리 국민들도 이런 복권이라면 앞다퉈 살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